인천시, 교통·주차·쓰레기 등 시민 체감형 스마트도시 서비스 추진…10개 군·구 대상 시범사업 공모
인천시, 교통·주차·쓰레기 등 시민 체감형 스마트도시 서비스 추진…10개 군·구 대상 시범사업 공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해 10개 군·구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공모한다.

시는 오는 4월 13∼17일 군·구로부터 스마트도시 사업 제안서를 접수하고 5월에는 2개 사업을 최종 선정한 뒤 곧바로 시범사업을 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스마트도시 서비스는 사물인터넷(IoT)·정보통신기술(ICT)·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활용해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자는 사업이다. 군·구의 지역 전반이나 특정지역의 시민 불편사항을 개선하거나 편의를 높이기 위해서다.

사업 유형은 교통안전·공유주차·환경관리·쓰레기관리·화재예방·에너지관리 등 도시 문제 전반에 대해 가능하다.

시는 선정한 군·구에 대해서는 각각 최대 2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유시경 스마트도시담당관은 “스마트도시는 도시의 지속가능성과 경쟁력 향상을 위해선 필수적이다”며 “시민 생활에 실질적 도움이 될 서비스를 발굴해 지속 가능성과 경쟁력을 갖춘 스마트도시 조성에 주력하겠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