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신 인천상의 회장, "정부 정책 변화 대비해 상의 역량 집중할 것"
이강신 인천상의 회장, "정부 정책 변화 대비해 상의 역량 집중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정책 변화에 대비해 인천상의의 역량을 집중하겠다.”

이강신 인천상공회의소 회장은 20일 신년 인터뷰에서 지역 핵심 이슈인 바이오산업 원·부자재 국산화 등 당면해 있는 현안 해결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미래 먹거리인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 공급 기업을 발굴해 대·중소기업과 상생 방안을 찾겠다”며 “바이오, 공항, 항만, 물류 발전을 위한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겠다”고 했다.

그는 또 인천화학안전대표자협의회 창립을 시작으로 최근 이슈인 유해화학물질 관련 정책을 공유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정부에 전달하겠다고도 했다.

이 회장은 “최근 개정·시행한 산업안전보건법과 관련해 현장의 어려움을 관계기관에 전달하는 등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데 노력하겠다”고 강조 했다.

그는 기업애로 종합지원센터 상담분야를 확대해 회원사의 경영활동을 지원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그러면서 인천지식재산센터, 인천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등을 통해 지역 종합경제단체의 역할에 충실해 내실을 다지겠다고 했다.

이 회장은 “인천지역 기업데이터 수집·관리를 통해 산업별 관련 데이터를 체계화해 기업인이 경영활동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겠다”며 “기업 방문의 날과 대표자 간담회, 현장 방문 교육, 경영정보 제공 등을 통해 CEO의 경영혁신 역량을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기업가 정신을 강조하며 위기 속에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회장은 “맞바람을 향해 돛을 편다는 뜻의 역풍장범(逆風張帆)이라는 사자성어가 있다”며 “폭풍우가 몰아칠 때 위대한 뱃사공이 탄생하듯 어려운 경제여건이지만 이럴 때일수록 기업가 정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천상의는 2020년 새로운 기회와 가치를 찾아서 불철주야 도전할 것”이라며 “지역경제계 수장으로서 기업인을 위한 경영지원과 상공업계 입장을 대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