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경춘국도 노선 내년 6월까지 확정
제2경춘국도 노선 내년 6월까지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기본설계 용역 착수보고회
“지역주민·지자체 등 의견 수렴
합리적인 노선 선정 노력할 것”

가평군이 ‘제2경춘국도 가평노선(안)’ 반영을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제2경춘국도의 구체적인 노선이 내년 6월까지 확정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21일 원주지방국토관리청장 주재로 제2경춘국도(남양주∼춘천) 도로건설사업 기본설계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착수보고회에는 국토부 도로국, 원주지방국토관리청, 서울지방국토관리청 관계자들과 함께 제2경춘국도 노선에 대한 다양한 의견 수렴을 위해 경기도, 가평군, 남양주시, 강원도, 춘천시 관계자 등도 참석했다.

남양주~춘천을 잇는 자동차전용도로인 제2경춘국도(남양주∼춘천) 건설사업은 증가하는 ‘서울-춘천 고속도로’의 교통량을 분산하는 동시에 수도권·강원지역 간 접근성 향상을 도모하려는 것이다. 지난해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선정돼 추진하는 사업이다.

사업구간은 남양주시 화도읍 금남리에서 강원도 춘천시 서면 당림리까지 33.7km의 4차로 신설사업이다. 총사업비 1조 845억 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내년 6월까지 진행되는 기본설계 용역을 통해 제2경춘국도의 구체적인 노선을 확정할 계획이다.

국토부 김용석 도로국장은 “기본설계 과정에서 다양한 대안을 면밀히 검토하고 지역 주민, 지자체, 관계 기관 등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합리적으로 노선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로 선정된 제2경춘국도의 건설 취지와 인근 지자체 등의 의견이 조화된 노선이 도출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평군민 등으로 구성된 통합 범군민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7일 가평문화예술회관 및 가평읍 일원에서 주민 1천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총궐기대회를 개최하는 등 제2경춘국도 가평노선(안) 관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강해인ㆍ고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