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설 연휴 기간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에 총력
고양시, 설 연휴 기간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에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양시가 설 연휴 기간 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주요 가축전염병에 대한 집중 방역을 실시한다.사진=고양시 제공

고양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주요 가축전염병에 대한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설 연휴 기간 재난안전대책본부와 가축질병상황실을 운영해 의심가축 발생 시 즉시 대응이 가능하도록 상황유지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또 거점소독시설을 덕양구 원흥동, 일산서구 대화동에 각 1개소씩 24시간 운영해 불가피하게 농장에 출입하는 차량, 사람을 대상으로 소독을 실시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농장 입구에 방역초소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시 방역차량 4대와 고양축협 공동방제단 차량 2대가 협업해 주요 축산시설, 농장, 철새도래지를 중심으로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있으며, 농장 내부 일제소독을 위해 농장주를 대상으로 소독을 독려하고 있다.

시는 설 연휴기간 동안 귀성객을 대상으로 도로전광판, 현수막을 활용해 농장, 철새도래지에 대한 출입 자제를 홍보하고 있으며, 농장주 등에 단문메세지를 보내 농장을 출입하기 위해 거점소독시설을 통해 사전소독조치에 대한 안내를 실시하고 있다.

시 방역부서 관계자는 “고양시는 설 연휴 기간 질병 유입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축산관계시설에 방역차량을 이용한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며 “관내 축산농장과 관계자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수적”이라고 당부했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