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기업, 설 맞아 소외계층에 4천만원 물품 전달
개성공단기업, 설 맞아 소외계층에 4천만원 물품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희건 경기개성공단사업협동조합 이사장, 신명섭 경기도 평화협력국장, 임용석 사단법인 평화와 함께 대표가 민족의 명절 설을 맞아 소외계층 위한 4천여만 원 상당의 개성공단입주 기업 물품 전달식을 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 왼쪽부터). 경기도 제공
이희건 경기개성공단사업협동조합 이사장, 신명섭 경기도 평화협력국장, 임용석 사단법인 평화와 함께 대표가 민족의 명절 설을 맞아 소외계층 위한 4천여만 원 상당의 개성공단입주 기업 물품 전달식을 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 왼쪽부터). 경기도 제공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민족의 명절 설을 맞아 이웃사랑 실천에 나섰다.

경기도는 지난 21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부지사실에서 ‘개성공단 기업인 취약계층 지원 물품 전달식’을 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2016년 2월 개성공단 전면중단 이후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더 추운 겨울을 보내고 있는 소외 계층에게 온정을 나누기 위해 전달식을 마련했다.

전달된 기부물품은 의류, 신발, 식품, 생활용품 등 모두 4천여만 원 상당으로 개성공단 기업 12개사가 제작한 제품이다. 이 물품들은 취약계층 등 사회적으로 소외된 이웃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희건 경기개성공단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은 “개성공단 기업들이 경영위기를 겪고 있지만 더 어려운 이웃에게 용기와 희망을 갖고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새해에는 남북관계와 개성공단에도 훈풍이 불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신명섭 경기도 평화협력국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십시일반 손정을 모아 이웃사랑 실천에 나서 준 개성공단 기업인들에 감사하다”며 “경기도 역시 경기도만의 색깔이 담긴 평화협력정책을 꾸준히 추진해 얼어붙은 남북관계를 녹일 계기가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