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경기본부, 도내 중소기업ㆍ소상공인 금융지원 앞장선다
NH농협은행 경기본부, 도내 중소기업ㆍ소상공인 금융지원 앞장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가 도내 어려운 경영환경에 처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지원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NH농협은행 경기본부(본부장 정용왕)와 경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이민우)은 22일 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에서 경기도 중소기업 자금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특별출연금 105억 원을 전달했다.

이번 출연금은 올해 들어 경기도 은행권 중 최초이자 최대 규모로 경영환경이 어려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부담완화와 금융지원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으며, 이를 통해 금융지원이 필요한 경기도 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 1천575억 원의 저리 자금지원이 가능해졌다.

NH농협은행 경기본부의 출연에 따른 보증지원 내용을 살펴보면 지원대상은 경기도 내 사업장이 소재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으로 대출한도는 동일 기업체 당 8억 원 이내다. 대출기한은 일시상환 1년(최대 5년 연장 가능), 분할상환 1년 거치 4년 원금균등분할상환이며 보증료율 0.2%p 감면의 우대를 지원한다.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NH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가 지난해보다 45억 원 증가한 105억 원을 빠르게 출연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NH농협은행과 함께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용왕 NH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장은 “앞으로도 NH농협은행은 지역사회 공헌 1등 은행으로서 경기신용보증재단과 힘을 합쳐 어려운 경영환경에 놓여 있는 경기도 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을 위해 적극적인 금융지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