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역·예방조치 만전"
文 대통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역·예방조치 만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이른바 ‘우한 폐렴’이라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상황을 보고받고 검역 및 예방조치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종합적으로 점검할 것을 지시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설 연휴, 국내외로 이동이 많은 이 시기 특별한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며 ”지금까지 공항과 항만 검역 중심으로 대응이 이루어졌는데, 이제는 지역사회에서도 충분한 대응 체계를 갖추도록 챙겨 달라“고 정부에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우한시 원인 불명 폐렴 대책반’을 구성하고 긴급상황실 24시간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또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직항 입국자 전원을 대상으로 발열 감시 등 검역을 강화했다.

중국 우한에서 발생해 우한 폐렴이라고도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열이 나는 증상이 있고 호흡기를 통해 감염돼 폐렴 증상을 일으킨다.

현재까지 국내에 발생한 유증상자(의심환자)는 총 16명으로, 그중 1명은 확진 판정을 받았고, 4명은 확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검사를 진행 중이다. 나머지 11명은 검사 결과에서 음성으로 확인해 격리를 해제했다.

국내 첫 우한 폐렴 확진자 1명은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 격리 치료를 받고 있으며, 건강은 양호한 상태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