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범피, 2020년 제1차 피해자지원심의위원회 개최
수원범피, 2020년 제1차 피해자지원심의위원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역범죄피해자지원센터(이사장 이순국)는 22일 2020년 ‘제1차 피해자지원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살인사건 등 총 9명의 범죄피해자 및 유가족에게 1천900만 원의 재정지원에 대한 지원금을 전달했다. 또 설날을 맞아 범죄피해로 생계적인 어려움을 겪는 34가정을 선정해 680만 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함께 전달하며 위로했다.

구체적 지원사례로는 직장동료와 술을 마시다 시비가 되어 위험한 물건으로 살해당한 피해자의 유가족에게 장례비 및 병원비, 생계비를 지원하고, 같은 학교 동급생으로부터 상해피해를 입은 청소년 피해자에게 병원비 및 심리치료비를 지원해 트라우마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

이순국 이사장은 “범죄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피해자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피해자 보호를 위해 적절한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원지역범죄피해자지원센터는 범죄피해자의 실정을 이해하고 이들이 위기를 극복해 갈 수 있도록 상담 및 경제적지원을 통해 회복할 수 있도록 조력하고 있다. 상담문의는 전화(031-211-1295)나 온라인(svsc.kcva.or.kr)을 통해 하면 된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