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서 1천700만원어치 금은방 절도, 피의자 자수로 검거
부평서 1천700만원어치 금은방 절도, 피의자 자수로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은방 창문을 부수고 1천7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중학생이 도주 13시간 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22일 인천 남동경찰서는 10대 중학생 A군을 특수절도 혐의로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A군은 21일 오전 3시38분께 인천시 부평구의 한 금은방 출입문과 외부 유리창을 버스용 비상망치로 파손하고 팔찌 등 귀금속 30여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직후 경찰이 금은방 보안업체로부터 신고를 받고 수사하던 중 같은 날 오후 4시 40분께 A군이 직접 경찰서를 찾았다.

그는 진술 과정에서 “용돈이 필요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경찰이 ?고있다는 생각에 무서워져 자수하기로 마음먹었다”고 자백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영상을 토대로 당시 범행을 지시한 10대 B군과 망을 본 C군 등 공범 2명을 확인하고 B군을 긴급체포했다.

조사 과정에서 A군이 1월 16일 오전 4시5분께에도 같은 수법으로 남동구의 한 편의점에서 담배 2보루를 훔친 사실도 추가로 드러났다.

경찰은 A군이 2차례 범행을 할 때 망을 보거나 범행을 지시한 공범이 총 4명인 것으로 보고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군이 금은방에서 훔친 귀금속을 확보했고 상태도 양호한 편”이라며 “범행에 사용한 비상용망치를 어디서 구했는지도 함께 조사 중”이라고 했다.

또 “현재 범행을 지시한 B군만 체포해 조사하고 있으며 결과에 따라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