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경찰서, '안전속도 5030' 무인단속 4월까지 유예
남양주경찰서, '안전속도 5030' 무인단속 4월까지 유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부 주요 도로 제한속도 시민들에게 알려

남양주경찰서(서장 이성재)는 ‘안전속도 5030’ 운영에 따라 남양주시 도심 도로의 최고제한속도를 시속 60㎞ 및 50㎞로 하향하고, 무인단속카메라(11개소)의 단속유예기간을 올해 2월에서 올해 4월 말 까지 연장한다고 22일 밝혔다.

단속유예기간의 경우 각 지역 경찰서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전속도 5030’는 보행자의 안전 및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를 위해 도시부 주요 도로 제한속도를 시속 50㎞ 이하로 낮추고, 다만 원활한 소통을 위해 필요한 경우 시속60㎞ 적용, 그 밖의 주택가 등 보행 위주의 도로는 시속 30㎞로 지정하는 정책이다.

남양주경찰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정책의 목적이 단속보다 교통사고 예방에 있어 시민들에게 안전속도 5030 정책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자 단속 유예기간을 늘린다”며 “속도 변경은 교통안전표지가 설치되는 순간 적용되므로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남양주시와 협업하여 지속적으로 안전속도 5030 정책을 홍보하겠다”고 덧붙였다.

남양주=류창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