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피추, '굿모닝FM'서 유쾌한 입담 "내 인생 금지어 1위는 표절"
카피추, '굿모닝FM'서 유쾌한 입담 "내 인생 금지어 1위는 표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규의 굿모닝FM'에 출연한 카피추. MBC 보이는 라디오
'장성규의 굿모닝FM'에 출연한 카피추. MBC 보이는 라디오

카피추가 '굿모닝FM'에 출연해 유쾌한 입담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23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는 카피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카피추는 새벽 3시까지 광고를 찍었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내가 산에 있는 꼴을 못 보는 것 같다. 새벽 3시까지 시키는 대로 다 찍고 왔다"고 말했다.

카피추는 이어 "욕심이 없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광고주들이 욕심이 있다. 그분들이 나를 찍어서 도움이 된다면 기꺼이 출연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아직 출연료 정산을 받지 않았다. 계약 조건을 조금씩 바꾸려고 하는 것 같은데 굳건히 계약서를 안 넘겨 줄 거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소속사 사장인 도티도 언급했다. 카피추는 "도티님이 하라는 대로 다 하고 있다. 지난주에 도티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에도 갑자기 출연했다. 그런데 출연료 안 줄 거지 않냐"며 "설도 있으니 신경 좀 써달라. 집에 가져다줘야 하는 돈이 많다. 사랑한다. 도선생님"이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카피추는 이날 방송에서 '아기상어라지만', '치키치키차카차카차칸며느리', '곽철용의 숲' 등을 불렀다. 그러면서 장성규의 표절 의혹에 "내 인생에 금지어 1위가 표절, 2위가 신곡, 3위가 추대엽이다"라고 응수했다.

카피추는 "2020년에 만나고 싶은 두 사람이 있다. 추대엽 씨와 펭수를 한 번 만나고 싶다. 한 번도 안 만나 봤다"고 말하며 마지막까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