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폐기물 재활용 공장 진화율 10%…완진까지 일주일 더"
"화성 폐기물 재활용 공장 진화율 10%…완진까지 일주일 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시간 만에 큰 불길이 잡힌 화성시 폐기물재활용 공장의 남은 붙은 완전히 꺼지는 데 일주일가량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23일 “내부에 폐기물이 다량 쌓여 있어 불을 끄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현재 진화율은 10% 정도”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새벽 4시38분께 화성시 향남읍에 있는 폐기물 재활용 공장 2개 동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4시간 만인 같은 날 오전 8시29분께 초진(불길을 통제할 수 있고 연소확대 우려가 없는 단계)을 완료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이 난 건물 안에는 플라스틱 등 폐기물이 각각 2천t과 500t이 쌓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폐기물 화재는 쓰레기 사이사이 불씨가 남아있을 수 있어 일일이 들춰내고 물을 뿌려야 하는 등 진화작업에 많은 인력과 시간이 투입된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남은 불을 정리하는 대로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