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동해 펜션서 일가족 7명 ‘참변’…4명 사망ㆍ3명 중상
설날 동해 펜션서 일가족 7명 ‘참변’…4명 사망ㆍ3명 중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날인 25일 강원 동해시의 한 펜션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나 일가족 7명과 1층 횟집 이용객 2명 등 9명의 사상자가 났다.

펜션에 투숙했던 50∼70대 일가족 7명은 설날을 맞아 펜션에서 단란한 가족 모임을 하던 중 갑작스러운 사고로 참변을 당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26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7시 46분께 동해시 묵호진동의 2층 펜션에서 가스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50∼70대로 추정되는 일가족 7명이 전신 화상을 입어 강릉과 동해 2곳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 4명이 숨졌으며, 3명도 중상을 입었다.

중상자 3명은 소방 헬기와 119구급차를 이용해 화상 전문 병원으로 옮겨 치료 중이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여성 3명ㆍ남성 1명 등 4명이다. 중상자는 여성 2명ㆍ남성 1명 등 3명으로 파악됐다.

또 1층 횟집 이용객 2명이 가스 폭발 화재로 인한 연기흡입으로 상처를 입었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사고가 난 건물은 1층 회센터, 2층 펜션 형태로 운영 중이다. 가스폭발은 2층 객실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2층엔 8개의 객실이 있다.

소방당국은 “중상자 7명 중 4명이 숨지고 중상자 3명도 전신 화상 정도가 심해 위중한 상태”라고 밝혔다.

사상자들은 서울과 경기, 동해 등지에 거주하는 일가족으로 설을 맞아 사고가 난 펜션에서 저녁 모임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는 펜션에 투숙한 일가족 7명이 고기를 구워 먹다가 갑작스러운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경찰 등은 투숙객 7명이 사상하고 파편이 사방으로 튈 정도의 큰 폭발력이 발생한 점으로 미뤄 가스 배관 이상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 두고 정밀 감식을 벌일 방침이다.

특히 소방당국은 사고가 난 펜션이 건축물대장에는 펜션이 아닌 근린생활시설 및 다가구 주택으로 분류된 건물이라고 밝혔다.

소방 당국 한 관계자는 “2018년 12월 10명의 사상자가 난 강릉 펜션 사고 이후 전국적으로 펜션 가스 시설의 안전점검을 했다”며 “이 과정에서 이번에 사고가 난 곳도 점검했으나 펜션으로 등록되지 않은 채 영업을 해 별도 시정 통보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가 난 펜션이 정식 등록 절차 없이 불법 영업 중 사고가났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업주 등을 상대로 조사 중이다.

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