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확진자 4명 중 2명 경기도에서 치료…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에 초비상
우한 폐렴 확진자 4명 중 2명 경기도에서 치료…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에 초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청 전경(도지사 이재명)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이들 중 2명이 경기도에서 치료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들과 접촉한 사람이 수십 명 이상으로 파악,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27일 경기도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로 분류됐다. 평택시민인 이 환자는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25일 고열(38도)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을 재방문한 뒤 보건소에 신고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26일 근육통이 악화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성남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돼 검사를 받았고, 다음날인 27일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질병관리본부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세 번째 환자(54세 남성, 한국인)와 접촉한 사람을 총 74명으로 파악했다. 이 가운데 1명(호텔 종사자)이 증상을 보여 격리하고 검사를 시행했으나 음성으로 확인됐다.

세 번째 환자는 증상이 나타난 이후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호텔에 체류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환자가 장시간 체류한 시설인 의료기관과 호텔은 현재 환경소독을 마쳤다. 이 환자가 방문한 식당 등은 설 연휴기간으로 휴업한 곳이 많아 순차적으로 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

한편 국내 우한 폐렴 확진자가 경기도에 쏠려 확인됨에 따라 경기도는 이날 이재명 도지사 지시 속에서 김희겸 도 행정1부지사 주재로 긴급회의를 개최, 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