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4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 총 96명 접촉
평택 4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 총 96명 접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접 접촉자 32명 자가격리, 일상 접촉자 64명 발열 감시
중국 방문 사전 인지 여부 놓고 병원·환자 주장 엇갈려

경기도 평택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 네 버째 확진자가 총 96명과 접촉한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평택시는 28일 언론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역학조사 결과, 네 번째 확진자는 96명과 접촉했고, 이 중 32명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했다"고 밝혔다.

시는 밀접 접촉자에 대해 하루 2차례 이상 발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일상 접촉자 64명에 대해선 매일 발열 여부를 확인하며 감시 중이다.

평택시는 확진자의 자세한 이동 경로를 파악해 추가 접촉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현재까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이 환자는 이달 5일 중국 우한시로 출국해 20일까지 머물다가 귀국했으며, 공항버스와 택시를 이용해 귀가했다.

다음날 감기 증세로 평택 A의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았고, 이후 주로 집에 머물렀다가 25일 재차 A의원을 방문, 인근 약국에서 처방전을 받아 귀가했다.

A의원에서 지역 보건소에 의심환자를 신고함에 따라 평택시는 이때부터 이 환자에 대해 능동감시를 벌여 왔다.

다음날인 26일 아침에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자 보건소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진료를 받고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격리됐다.

처음 진료 과정에서 보건 당국에 의심 환자로 신고되지 않은 것과 관련, 병원에선 "환자가 중국을 다녀온 적이 없다고 말했다"고 주장하는 반면, 환자는 "중국에 다녀온 사실을 말했다"며 엇갈린 주장을 내놓고 있다.

김영호 평택시 보건소장은 "병의원 처방 시스템에는 출입국 상황이 조회되는데, 왜 의원에서 이를 몰랐는지는 양측 주장이 엇갈려 아직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