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 진료 평택 의원, 5년 전 메르스 환자도 경유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 진료 평택 의원, 5년 전 메르스 환자도 경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 당국 "첫 진료 때 의심 환자 신고누락 이유 조사 중"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 진료 평택 의원, 5년 전 메르스 환자도 경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가 방문한 경기 평택의 한 의원이 5년 전 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도 경유했던 곳으로 확인됐다.

28일 보건복지부와 평택시 등에 따르면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는 21일과 25일 2차례 평택 '365 연합의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았다.

의원 측은 두 번째 진료 후에야 지역 보건소에 의심 환자 신고를 했다.

해당 의원은 메르스 사태를 직접 겪었음에도 네 번째 확진자가 처음 방문했을 때 보건 당국에 신고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첫 진료 당시 해당 의원 의료진이 의약품안전사용 서비스(DUR)로 통보된 명단 확인을 소홀히 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의원 측은 "환자가 중국을 다녀온 적이 없다고 말했다"며 첫 방문 당시 신고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환자는 "중국에 다녀온 사실을 말했다"며 맞서고 있다.

하지만 DUR 시스템을 제대로 확인했다면 환자가 중국 방문 사실을 숨겼어도, 한 번 더 의심하거나 보건 당국에 신고해 확인 절차를 거칠 수 있었을 거란 지적이 나온다.

더구나 해당 의원은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2차례나 메르스 환자가 경유했던 의료기관이어서 전염병 환자를 진료한 전력이 있다.

보건복지부가 2015년 공개한 메르스 환자 경유 의료기관 목록을 보면, 5월 24일과 31일 2차례 환자가 이 의원을 방문한 내용이 나온다. 평택은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5월 20일 첫 확진자가 나온 곳이다.

평택보건소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의료진과 환자 중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없는 상태"라며 "다만 DUR 시스템에 환자에 대한 위험지역 방문 이력이 나오는 만큼, 의료진의 과실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