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아파트 거주 위기가구 일제조사 실시
이천시, 아파트 거주 위기가구 일제조사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다음달 28일까지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해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관내 아파트 거주 위기가구 일제조사를 실시한다.

시는 생활고 비관으로 추정되는 일가족 사망사건이 전국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한 예방책으로 기존 복지사각지대 발굴 시스템을 더욱 확대 보완해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시는 지난 7일부터 실시하고 있는 주민등록 사실조사와 연계해 위기 가구 발견시 즉시 현장 조사를 실시하며 각 읍면동별로 이ㆍ통장,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을 조사단으로 구성해 위기가구를 촘촘하게 적극 발굴ㆍ지원할 계획이다.

또 단전, 단수, 단가스 등의 가구를 유관기관으로부터 통보받아 조사할 계획이며 아파트 관리비 또는 임대료 체납가구에 대해서도 조사한다.

시 관계자는 “우리 이웃에는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나 지원받는 방법을 몰라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가구가 안타깝게도 여전히 발생하고 있다”며 “이에 주민들이 조금만 관심을 갖고 우리 이웃 중에 생계가 어려운 가구, 우편물함에 우편물이 쌓여있는 가구, 단전, 단수, 단가스 가구 등의 위기가구를 알려주면 이천시가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찾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이라고 밝혔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