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공포에 국내 금융시장도 ‘출렁’…주가 떨어지고, 환율 올라
‘우한 폐렴’ 공포에 국내 금융시장도 ‘출렁’…주가 떨어지고, 환율 올라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송고시간 2020. 01. 28 18 : 43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공포가 확산되며 28일 국내 주가는 급락하고 환율은 오르는 등 금융시장이 충격을 받았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69.41p(3.09%) 내린 2,176.72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3.91p(2.40%) 내린 2,192.22로 출발해 낙폭을 키웠다. 코스닥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20.87p(3.04%) 내린 664.70으로 종료했다.

주가 하락은 우한 폐렴 확산 우려에 투자 심리가 급격히 위축된 결과로 풀이된다.

우한 폐렴 공포는 외환 시장에도 영향을 미쳤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8.0원 오른 달러당 1,176.7원에 마감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9.8원 오른 1,178.5원으로 출발해 등락을 거듭하다 결국 1,170원대 중후반에서 마감했다.

금융시장 불안감이 커지자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국고채와 금 등의 가격이 상승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7.2bp(1bp=0.01%p) 내린 연 1.352%에 장을 마쳤다.

10년물 금리는 연 1.603%로 10.1bp 하락했고, 5년물과 1년물은 각각 8.7bp 하락, 4.3bp 하락한 연 1.450%, 연 1.295%에 마감했다.

한국거래소 KRX금시장에서는 1㎏짜리 금 현물의 1g 가격이 전 거래일 대비 1.91% 오른 5만 9천700원에 마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