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철벽방어 핫라인 구축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철벽방어 핫라인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17번째 확진자가 구리지역 거주자로 확인된 가운데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환경혁신위원회가 6일 핫라인을 구축하면서 시장 내 감염증 유입과 확산 차단은 물론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나섰다.

구리농수산물공사 도매시장법인 대표를 비롯 중도매법인조합연합회, 폐기물수집운반업체 대표로 구성된 환경혁신위원회는 6일 긴급 회의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ㆍ차단 등 예방을 위한 대응 체계를 구축, 본격적 방어태세에 돌입했다.

위원회는 실질적 예방 활동으로 ▲공사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상황점검 대책반 설치 ▲유통종사자 예방 교육 및 지속적 홍보 활동 ▲도매시장 유통종사자 중 외국인, 해외여행자 상황 점검 및 긴급조치 ▲도매시장 내 폐기물 즉시 수거ㆍ처리 및 철저한 방역실시로 환경 위생 관리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공사 김성수 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도매시장 전체 입주자는 환경혁신위원회를 중심으로 핫라인을 형성하고 협조체계를 구축, 선제대응으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도록 하고 있다”면서 “적극적이고 촘촘한 대처로 출하자 및 소비자 안전을 도모하면서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도매시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