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선박 환경규제에 대응해 친환경 설비 설치 금융지원한다
해양수산부, 선박 환경규제에 대응해 친환경 설비 설치 금융지원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2020년 친환경 설비 개량 이차보전 사업’ 공모 결과에 따라 총 15개 선사, 53척의 77개 설비(스크러버 34개, 선박평형수처리설비 42개, 수전장치 1개)를 지원 대상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대출규모는 약 1천238억원으로, 해수부는 앞으로 6년간(1년 거치, 5년 균등상환) 대출액의 2%에 해당하는 이자를 지원한다.

이 사업은 2020년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연료유 황함유량 기준 강화와 선박평형수처리설비 설치 의무화에 따른 해운선사들의 금융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2019년 처음 도입했다.

해수부는 2019년 4차례의 공모를 통해 19개 선사의 스크러버 설치와 13개 선사의 선박평형수처리설비 등 176개의 친환경 설비 설치를 지원했다.

해수부는 하반기에도 지원대상 선사를 추가로 선정할 계획이다. 상반기에 신청을 못했거나, 하반기 또는 2021년 상반기에 설비를 설치할 계획이 있는 해운선사는 하반기 공모에 참여할 수 있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국제해사기구의 선박 연료유 황함유량 규제가 올해부터 시행돼, 해운업계의 우려와 부담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선사의 부담을 완화하고, 해운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앞으로도 친환경 설비 설치에 필요한 사항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