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장기화 시 운행연한 끝난 버스 어쩌나?!…도내 버스업계 '차량 교체 차질' 우려
'코로나19' 여파 장기화 시 운행연한 끝난 버스 어쩌나?!…도내 버스업계 '차량 교체 차질' 우려
  • 채태병 기자 ctb@kyeonggi.com
  • 노출승인 2020.02.12 20:31:00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내 버스업계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운행연한이 끝난 차량의 교체 작업이 차질을 빚을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현재 운행 중인 경유버스의 10%가량이 올해 운행연한을 다 채울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국내 자동차 생산업계가 코로나19 확산 탓에 중국으로부터 자동차 부품을 수급 받지 못해 차량 생산이 원활하지 않기 때문이다.

12일 경기도와 버스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도내 경유버스 등록 대수는 3천300여 대로, 이 중 운행연한 9년이 넘어 대ㆍ폐차 대상인 경유버스가 약 12%(400여 대)를 차지했다. 올해 역시 비슷한 규모인 전체 경유버스의 10% 내외가 운행연한 종료될 것으로 추정된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84조(자동차의 차령 제한 등)를 보면 사업용 승합자동차(버스)는 신규 등록 후 9년의 운행연한을 채우면 운행을 금지하도록 정하고 있다. 다만 시ㆍ도지사의 허가를 통해 6개월 주기로 검사를 받아 합격하면 최대 2년까지 운행연한을 연장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현대ㆍ기아 등 국내 자동차 생산업계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중국 현지 공장 휴업에 따라 자동차 생산에 필요한 여러 부품 등의 부족으로 생산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운행연한이 끝난 버스를 대체해야 하는 도내 버스업계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차량 교체를 적절한 시기에 완료하지 못해 피해를 보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적으로 이어지면서 버스업체들의 차량 교체가 난항을 겪게 되면, 이미 정해져 있는 운행노선과 운행차량 대수를 변경할 수밖에 없어 경영난을 부추길 수 있다. 그렇다고 운행연한을 다 채운 차량을 운행할 경우 지방자치단체로부터 행정처분을 받는 등 불이익이 따라오게 돼 있어 버스업계가 궁지에 몰릴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버스업계 관계자는 “다행히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고는 있으나 혹시나 모를 상황에 대비해 버스업계도 대응방안을 고심 중”이라며 “앞으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과 관련 논의를 진행할 계획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