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팀 약점 '키스톤 콤비' 양자경쟁 통해 안정 꾀한다
SK, 팀 약점 '키스톤 콤비' 양자경쟁 통해 안정 꾀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K 와이번스 로고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팀내 주전경쟁을 통해 그동안 약점으로 지적된 키스톤 콤비(유격수 + 2루수) 강화에 나선다.

2020시즌 통합우승을 목표로 한 SK의 가장 큰 고민은 ‘무주공산’으로 남아있는 내야 센터라인이다.

코너 내야수의 경우 1루수 제이미 로맥과 3루수 최정이 맡아 10개 팀 중 가장 강력한 모습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수비의 핵으로 꼽히는 키스톤 콤비에는 물음표가 남는다.

지난해 주전 유격수였던 김성현이 실책 26개를 범하며 불안감을 노출했고, 2루수는 음주운전 물의를 빚은 강승호의 임의탈퇴로 확실한 주전이 없었다.

이에 SK는 스토브리그에서 FA영입을 통한 외부 수혈을 고민했다. 특히, 안치홍과 김선빈이 시장에 나온 만큼 SK가 이들을 영입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그러나 SK는 즉시전력감 보다 향후 10년을 내다볼 수 있는 내부 육성으로 방향을 잡고 FA시장에서 철수했다.

SK는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유격수(김성현ㆍ정현), 2루수(최항ㆍ김창평) 부문에 양자 경쟁 체제를 도입했다.

우선 유격수는 베테랑 김성현(33)과 주전 도약을 노리는 정현(26)의 치열한 경쟁 구도를 만들었다.

김성현은 지난해 타격에서 타율 0.246, 출루율 0.302로 난조에 빠졌지만, 최근 4년의 합산기록에선 2할 후반대 타율을 기록하는 등 준수한 활약을 펼쳐 FA자격을 앞두고 올해 연초부터 해외에서 훈련하는 등 남다른 각오를 보이고 있다.

또 정현 역시 지난해 훈련량이 적었지만 연말 호주 캔버라에서 진행된 마무리캠프부터 맹훈련을 쌓으며 최상의 몸상태를 만들어 스프링캠프에서도 좋은 기량을 선보이고 있다는 평가다.

2루수 부문에선 최항(26)과 김창평(20)이 ‘젊은피’ 대결을 펼친다.

최항은 비시즌기간 형인 최정과 함께하던 개인훈련 일정에 변화를 줬다. 국내에 남아 팀에 새로 합류한 이지풍 트레이닝 코치와 함께 몸상태를 끌어올리는 훈련을 진행한 그는 올해 공ㆍ수에서 명확한 주전 2루수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각오다.

유격수에서 2루수로 자리를 옮긴 2년차 김창평 역시 최고의 잠재능력을 가졌다는 평가에 걸맞는 특훈을 진행하며 주전 2루를 노리고 있다. 현재 캠프에서 김일경 수비코치와 1대1 레슨을 진행하며 다양한 코스에서 날아오는 타구에 대한 수비동작을 익히는데 주력하고 있다.

염 감독은 “팀 불안요소로 꼽힌 키스톤 콤비의 경쟁 구도로 선수들의 기량이 발전되는게 보인다. 훈련과정에 따라 개막전에 뛸 수 있는 기회를 잡는 선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