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21대 총선 앞두고 선거사범 수사상황실 운영
경찰, 21대 총선 앞두고 선거사범 수사상황실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제21대 총선이 공정한 선거로 치러질 수 있도록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운영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오는 13일부터 4월29일까지 ‘24시간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했다.

수사상황실은 도내 31개 경찰서에도 각각 설치됐다.

현재까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해 불법행위 총 18건(31명)을 단속했다.

이들 중 허위사실 공표, 사전 선거운동, 불법 기부행위 혐의로 내사ㆍ수사한 4건(8명)에 대해선 불기소 의견 검찰 송치 및 내사 종결을 통해 사건을 마무리했다. 나머지 14건(23명)에 대한 내ㆍ수사는 아직 진행 중이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도 13일 ‘선거사범 수사상황실’ 현판식을 하고, 본격적인 업무를 개시했다.

경찰은 ▲금품선거 ▲거짓말선거 ▲불법선전 ▲불법단체동원 ▲선거폭력을 ‘5대 선거범죄’로 규정하고, 지방청과 관내 13개 경찰서의 수사전담반을 확대하는 등 단속체제에 돌입했다.

경찰은 당내 경선 시에 발생할 수 있는 불법 행위에 대해서도 철저히 단속할 계획이다.

또 국민들에게 적극적인 선거범죄 제보를 당부하며, 신고ㆍ제보자의 비밀을 철저히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지방청과 일선 10개 경찰서에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열고 일선 경찰서의 선거사범 수사인력을 확충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인천지역 10개 경찰서에서 운영 중이던 선거사범 수사전담반 인력은 총 65명에서 199명으로 늘어난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