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경제인들과 ‘지역경제 안정화’ 대안 모색…시 및 정부차원 자금지원 정책 주문 나와
인천시, 경제인들과 ‘지역경제 안정화’ 대안 모색…시 및 정부차원 자금지원 정책 주문 나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인천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긴급 경영안정자금 대출 기준을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기로 약속했다.

13일 시에 따르면 박남춘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역경제 피해를 줄이고자 인천상공회의소, 인천경영자총협회, 인천소상공인연합회 등이 참여한 ‘지역경제인 간담회’를 했다.

간담회에서는 긴급 경영안정자금의 대출기준을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시는 ‘시중은행 등에서 5천만원 이상의 대출을 받은 경험이 있는 소상공인’을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 또 마지막 대출을 받은 날에서 6개월이 지나지 않으면 긴급지원을 받을 수 없다.

하지만 이 같은 기준으로는 인천의 소상공인을 효율적으로 지원할 수 없다는 인천소상공인연합회의 지적에 따라 시는 ‘5천만원 이상’ 기준을 ‘1억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최근 6개월 내 대출을 받았으면 긴급지원을 받을 수 없다는 기준을 삭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 날 간담회에서 나온 경영안정자금 지원 기준 확대 요구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며 “다음주까지 최종 방침을 정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 대응 경제대책반을 운영해 소상공인 지원, 중소기업 지원, 지역관광 대책, 물가안정 및 농축산물 유통, 중앙정부 건의 및 지원사항 등 5개 분야에 대해 대책을 세우고 있다.

김상섭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앞으로도 경제분야 단체와 협의해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극복해 지역의 민생경제가 안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