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진접읍 폐기물 재활용 공장 화재…8천만원 피해
남양주 진접읍 폐기물 재활용 공장 화재…8천만원 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4시께 남양주 진접읍 폐기물 재활용품 공장 화재를 소방관들이 진압하고 있다. 남양주 소방서
14일 오전 4시께 남양주 진접읍 폐기물 재활용품 공장 화재를 소방관들이 진압하고 있다. 남양주 소방서

14일 오전 3시40분께 남양주시 진접읍 한 폐기물 재활용품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약 2시간20분 만에 꺼졌다.

불은 샌드위치 판넬 소재 건물인 기계동(100㎡), 해체작업동(270㎡), 내부 집기류, 다수 폐가전제품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약 8천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신고자인 직원 A씨는 “다른 직원 1명과 함께 취침 중 무언가 터지는 소리에 잠이 깨 나와보니 기계동과 해체작업동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을 보고 대피했다”고 전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남양주=류창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