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 나서
군포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가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선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은 재난ㆍ방범 등 분야별 정보시스템을 연계하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과 이를 토대로 112센터 긴급영상 지원, 112 긴급출동 지원, 수배차량 검색 지원, 119 긴급출동 지원, 재난상황 긴급대응 지원, 사회적 약자 지원 등 스마트도시 안전망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총사업비 12억원(국비 6억원, 지방비 6억원)을 투입해 올 연말까지 CCTV 통합관제센터에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올해 말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통합플랫폼이 구축되면 경찰서와 소방서 등 유관기관에 실시간 CCTV 영상 제공 등 스마트도시 안전망 서비스가 가능해져 화재 발생시 현장의 실시간 CCTV 영상과 교통소통 정보 등을 제공받게 되고 사건 발생의 경우에도 112 신고를 받은 경찰관이 현장 인근의 CCTV 영상과 범인 도주경로 정보 등을 제공받게 된다.

한대희 시장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으로 재난ㆍ방범ㆍ교통 등 시민안전 사각지대를 제로화해 시민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지낼 수 있는 도시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군포=윤덕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