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제이드자이’ 4천만 원 이상 예상됐지만… 막상 뚜껑 열어보니 3.3㎡당 2천195만 원 ‘시세 절반’
‘과천제이드자이’ 4천만 원 이상 예상됐지만… 막상 뚜껑 열어보니 3.3㎡당 2천195만 원 ‘시세 절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4천만 원 이상을 호가할 것으로 예상되던 과천지식정보타운 S9 블록 ‘과천제이드자이’의 평균 분양가가 3.3㎡당 2천195만 원으로 확정됐다. 현재 공급된 과천 시내 아파트 시세의 절반 수준으로 분양가가 정해지면서 향후 과천 부동산 시장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17일 GS건설에 따르면 이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분양가 심사위원회를 열어 과천제이드자이의 분양 가격을 이 같이 결정했다. 발코니 확장 비용(3.3㎡당 45만 원)을 포함하면 분양가는 2천240만 원이다.

현재 기공급된 과천 시내 아파트들의 3.3㎡ 평균 가격 시세가 4천400만 원을 웃도는 점을 고려하면 절반 수준에 그친 것이다.

과천제이드자이는 과천지식정보타운에서 처음으로 공급되는 단지로, LH가 땅을 대고 GS건설이 시공하는 민간 참여 공공분양 아파트다. 공공주택 특별법에 따라 분양가 심사는 LH가 설치한 분양가 심사위원회에서 심의했다.

공공 분양 청약 방식에 따라 무주택자에게만 청약 자격이 주어지며, 가점 순이 아니라 저축총액으로 당첨자를 선정한다. 지하 2층∼지상 최고 25층, 7개 동에 전용면적 49㎡A 104가구, 49㎡B 127가구, 59㎡A 224가구, 59㎡B 3가구, 59㎡C 187가구, 59㎡T 2가구 등 총 647가구로 조성된다.

과천 1년 이상의 거주자에게 전체 물량의 30%, 과천 1년 미만 거주자 및 경기도 1년 이상 20%, 수도권(서울ㆍ인천ㆍ경기) 50% 등으로 공급 물량이 나뉜다.

GS건설 관계자는 “오는 21일 입주자 모집공고를 할 예정”이라면서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에 마련되는 견본주택은 코로나19 사태로 당첨자만 서류 제출 시 방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