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20% 교체될 것”… 민주, 물갈이 재시동
“현역 20% 교체될 것”… 민주, 물갈이 재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출마자 제외땐 … ‘현역 교체’ 한자릿수 전망도
남양주병 김용민·고양병 홍정민 전략공천키로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에서의 ‘현역 의원 20%’ 교체 구상을 구체화하며, 본격적인 물갈이 수순에 돌입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시스템 공천 심사와 공정한 경선을 통해 현역 국회의원의 20% 정도가 교체될 것”이라며 현역 교체 규모를 구체화했다. 그러면서 “공천 혁신을 언론에서는 물갈이라고 하는데 사람을 대상으로 그런 용어를 쓰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더구나 특정 지역 의원을 몰아내는 것은 혁신이 아닌 구태 공천”이라고 부연했다.

이는 현역 의원 129명 중 26명가량은 공천하지 않고 새로운 후보를 세우겠다는 것이다.

다만, 불출마를 선언한 현역 의원 원혜영(부천 오정)·김현미(고양정)·백재현(광명갑)·유은혜(고양병)·표창원(용인정) 등 18명에 무소속이지만 문희상 국회의장(의정부갑), 손혜원 의원 등 2명도 포함된 수치라 실제 총선 후보 신청자 중 공천을 받지 못하는 현역 의원은 한 자리 수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원혜영)도 지난 15일 의왕·과천을 전략지역으로 지정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신창현 의원(의왕·과천)을 사실상 컷오프(공천배제)해 물갈이를 예고한 바 있다.

이에 신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당 공관위의 판단을 존중하고, 그 결과에 승복한다”면서 “재심 신청은 하지 않기로 했다. 납득하기 어려운 결정이지만 당의 결정을 실무적으로 풀어낼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선언했다.

당은 신 의원의 사례처럼 전략지역 지정을 통한 컷오프를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지만, 현역 의원이 도전장을 낸 지역구 중 단수신청 지역이라 추가공모가 예고된 곳은 전략지역으로 지정할 가능성이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역 의원이 출마한 곳 중 단수신청 지역이 아닌데도 아직 경선 지역으로 선정되지 않은 곳은 18곳으로, 이중 도내 지역은 안양 동안을(이재정), 부천 소사(김상희), 고양을(정재호), 시흥을(조정식) 등이 해당된다.

이 중에는 추가 심사를 통해 경선이 확정될 지역도 있고, 선거구 획정 과정에서 분구나 합구될 가능성을 고려해 결론이 마지막까지 미뤄지는 지역도 있다. 또 다른 후보와의 현격한 차이로 단수 공천이 결정되는 지역도 있겠으나, 전략지역으로 지정돼 컷오프를 당하는 경우도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이다.

한편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열고 고양병에 홍정민 변호사, 남양주병에 김용민 변호사를 각각 전략공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이낙연 전 총리는 서울 종로에, 김두관 의원(김포갑)은 경남 양산을에 전략공천할 방침이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