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기도당, "부천시선관위, 사전투표소 축소 결정 즉각 철회하라!"
민주당 경기도당, "부천시선관위, 사전투표소 축소 결정 즉각 철회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이 ‘사전투표소 감축’과 관련, 부천시선거관리위원회에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17일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성명서를 내고 최근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부천시선거관리위원회가 사전투표소를 기존 36곳에서 10곳으로 감축하기로 한데 대해 이 같이 밝혔다.

민주당 경기도당은 “부천시는 2019년 대민(對民) 서비스 강화를 위해 기존 36개 동을 10개 광역동으로 ‘행정개편’을 한 바 있다. 미래통합당(전 자유한국당) 부천시 4개 당원협의회(이하 ‘당협’)는 동별 1개 투표소 설치 규정을 근거로 투표소 감축을 주장해 왔고 부천선관위가 이 주장을 수용한 것”이라며 “이것은 사실상 국민 참정권을 제한해버린 잘못된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2013년 도입된 사전투표 제도는 참정권을 실제로 확대하는 기능을 하고 있다. 부재자투표를 편리하게 함으로써 투표율을 높이는 동시에 선거 당일 투표소 혼잡까지 막는 순기능으로 국민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제도”라고 설명하며, “사전투표소를 확대하기는커녕 감축하려는 것은 시대 흐름의 역행이며, 선관위의 존재 이유를 스스로 부정하는 것”이라면서 “사전투표소 감소로 인한 불편과 혼란이 가중되어 많은 유권자는 사전투표를 포기하게 될 것은 불 보듯 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행안부가 추진 중인 광역동 사업은 행정인력의 효율적 재편으로 시민편익을 증대하려는 중장기 계획이며 부천시는 이를 선도적으로 수용, 실시하고 있다”며 “부천시는 비록 10개의 광역동으로 개편됐으나, 기존 제도 및 시설 등은 기존 36개 동을 유지해 시민의 편익을 극대화하고 있다. 중앙선관위도 광역동 행정개편의 과도기적 상황을 반영해 지역투표소 수를 유연하게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경기도당은 “행정동 축소에 따른 투표소 감축이라는 형식적인 논리에 갇혀 국민 기본권을 침해하고 시민불편을 가중하는 부천선관위 결정은 즉각 철회돼야 한다”며 “부천선관위는 사전투표소 감축 수용을 즉시 철회하고, 기존의 36개소 이상으로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끝으로 민주당 경기도당은 “헌법이 규정하고 있는 국민이 정치에 참여할 수 있는 권리인 참정권은 물론 국민의 기본권을 제약하는 모든 민주주의를 역행하는 행위에 앞으로도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