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현 도의원, 지역격차 해소 위한 '생활SOC 사업' 촉구
신정현 도의원, 지역격차 해소 위한 '생활SOC 사업'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위원장 정대운)는 17일 제341회 임시회 제1차 상임위 회의에서 균형발전기획실로부터 2020년 업무보고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신정현 의원(더불어민주당ㆍ고양3)은 지역격차 해소를 위해 사회 기반시설이 열악한 지역을 수치화할 수 있는 ‘보편적 편익기준’을 마련하고, 인구 대비 생활SOC 설치 지표를 반영한 지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생활SOC사업의 성공 여부는 주민주도를 질적, 양적으로 보장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기존의 관 주도의 주민공청회가 아닌 주민들이 직접 지역 내 자원조사부터 활용방안까지 주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주민주도의 생활SOC사업을 충분히 실행한 시?군에 대해서는 충분한 인센티브 제공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정상균 도 균형발전실장은 “보편적 편익기준에 준하는 기준선을 마련해 생활SOC에 대한 지역별 편차를 반영한 지도를 마련하고, 주민들의 보다 적극적인 참여방안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생활SOC사업은 중앙정부가 2018년 8월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균형발전, 일자리 창출 등을 목표로 하는 ‘지역밀착형 생활SOC’ 개념으로 처음 도입했다. 경기도는 2022년까지 5천983억 원(국비 1천756억 원, 지방비 4천227억 원)을 투입해 생활문화센터, 작은도서관, 공동육아나눔터, 주민건강센터 등의 복합화 시설 구축뿐만 아니라 청정계곡 복원지역 편의시설과 노후생활SOC 개선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