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준의 잇무비] '지푸라기라도…', 돈가방의 주인은 누구?
[장영준의 잇무비] '지푸라기라도…', 돈가방의 주인은 누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포스터. 베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포스터. 베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감독: 김용훈
출연: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정만식, 진경, 신현빈, 정가람, 박지환, 허동원, 윤여정 등
줄거리: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

벼랑 끝 그들 앞에 던져진 돈가방

태영(정우성)은 사라진 애인 때문에 사채 빚에 시달리며 한탕을 꿈꾼다. 중만(배성우)은 아르바이트로 가족의 생계를 이어가야했고, 연희(전도연)는 과거를 지우고 새 인생을 살기 위해 남의 것을 탐한다. 그런 그들 앞에 어느 날 거액의 돈 가방이 나타난다. 벼랑 끝까지 몰린 그들은 그것이 마지막 기회라 여기고 쫓기 시작한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예기치 못한 사건들. 여기에 고리대금업자 박사장(정만식), 빚 때문에 가정이 무너진 미란(신현빈), 불법체류자 진태(정가람), 가족의 생계가 먼저인 영선(진경), 기억을 잃은 순자(윤여정)까지 가세하면서 속고 속이는 절박한 추격전이 펼쳐진다.

당신의 선택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는 절박한 상황을 벗어나기 위한 지극히 평범한 인간들이 등장한다. 돈 앞에선 어떤 나쁜 짓도 할 것처럼 짐승같은 모습들을 보여주지만, 결국 그들도 흔들리는 가장, 공무원, 그리고 가정이 무너진 주부 등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이들이다. 그래서 누구에게나 일어날 가능성이 있는 평범함 덕분에 영화는 왠지 모를 공감대를 형성한다. 이를 위해 영화 속 캐릭터들은 본성까지 악한 모습으로 비춰지지 않는다. 제목이 말해주듯 영화 속 인물 모두가 어쩔 수 없는 상황 때문에 궁지에 몰려서 마지막으로 지푸라기라도 잡은 것 뿐이라는 걸 강조하기 위해서다. 그리고 그들을 통해 영화는 관객들에게 "당신이라면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거액의 돈가방이 눈 앞에 있다면 우리도 그들처럼 되지 않았을까 하는 의문만 남기면서.

전도연부터 정가람까지

영화는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정만식, 진경, 신현빈, 정가람 등 베테랑부터 신예까지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한다. '칸의 여왕' 전도연은 이번 작품을 통해 담담하고 순수한 얼굴부터 눈빛 하나로 상대를 제압하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다. 정우성은 기존의 부드러운 이미지에서 벗어나 우유부단하면서도 절박한 상황을 위트있게 표현하는 인간적인 캐릭터를 그려낸다. 재밌는 사실은 전도연과 정우성이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췄다는 점이다. 전도연은 "개인적으로 정우성과의 호흡은 만족스러웠다. 현장에선 어색하기도 했지만 막상 적응을 하고 캐릭터들이 어우러질때쯤 헤어져 아쉬웠다. 다시 정우성과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전도연과 호흡은 기다렸던 작업이었다. 현장에서 임하는 자세를 직접 보고 현장에서 호흡할 수 있어서 좋았다. 정말 좋은 동료였다"고 전했다.

개봉: 2월 19일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