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 ‘경기도 국가산업단지 中企의 수출 통상 촉진 위한 업무협약’ 체결
경과원, ‘경기도 국가산업단지 中企의 수출 통상 촉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10층 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 국가산업단지 중소기업의 수출·통상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왼쪽부터) 윤철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장, 이대표 경기도수출기업협회장, 윤종태 스마트허브경영자협회장, 이계열 경과원 글로벌통상본부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8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10층 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 국가산업단지 중소기업의 수출·통상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왼쪽부터) 윤철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장, 이대표 경기도수출기업협회장, 윤종태 스마트허브경영자협회장, 이계열 경과원 글로벌통상본부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경기도 내 중소기업의 수출활성화를 위해 한국산업단지공단ㆍ경기도수출기업협회ㆍ스마트허브경영자협회 등과 손을 맞잡았다.

18일 경과원은 본원 10층 회의실에서 이들 기관과 ‘경기도 국가산업단지 중소기업의 수출·통상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은 이계열 경과원 글로벌통상본부장과 이대표 경기도수출기업협회장, 윤철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장, 윤종태 스마트허브경영자협회장 등 각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도내 국가산업단지에 입주해 있는 중소기업의 수출·통상 촉진 및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중소기업 글로벌 경쟁력 확대를 위한 수출 및 통상지원 협력 강화 ▲해외 마케팅 및 물류, 통관지원 등 중소기업을 위한 공동사업 추진 ▲관련 교육, 인적교류 및 지식정보 교환을 위한 공동 협력 등이 원활하게 이행되도록 노력한다.

이계열 경과원 글로벌통상본부장은 “최근 미ㆍ중 무역갈등과 일본수출규제,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수출 부진 등 어려운 무역환경 속에서 중소기업의 수출 활성화를 위해 이번 협약을 추진하게 됐다”며 “특히 경기도 수출의 70%를 차지하는 부품소재 기업의 수출 시장 확대를 위해 각 기관이 최선을 다해 협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