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임미리 고발, 검찰개혁 논란 송구"
이인영 "임미리 고발, 검찰개혁 논란 송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제1당 되기 위해 염치 모두 버린 행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8일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민주당만 빼고’ 칼럼 검찰 고발 사건에 대해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로서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며 더욱 낮고 겸손한 자세로 민생에 집중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검찰개혁, 집값 안정, 그리고 최근 임미리 교수를 둘러싼 논란에 이르기까지 민주당을 향했던 국민의 비판적 목소리를 외면하지 않겠다”면서 “누구를 탓하기 전에 우리부터 반성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내부의 확신만으로 국민과 소통해서는 국민의 폭넓은 동의를 구할 수 없음을 잘 알고 있다”면서 “어느 한순간에 우리 역시 국민의 눈에 기득권이 되고 닫힌 모습으로 비칠 수 있음을 잊지 않고 늘 긴장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원내대표는 4.15 총선을 앞두고 출범한 미래통합당의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을 겨냥, “이런 정치 기획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정당 정치의 근간을 뒤흔드는 ‘참 나쁜 정치’”라며 “꼼수로 민심을 전복해서라도 무조건 국회 제1당이 되고자 미래통합당은 민주주의도, 정당정치도, 국민의 눈초리도, 체면도, 염치도 모두 다 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듯이 미래통합당의 가짜정당 창당이 민주주의를 위한 민주당의 희생과 결단이 왜곡될 위기에 처했다”면서 “미래통합당의 역주행 정치를 멈출 수 있는 분은 오직 국민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민주당에 마지막으로 국민의 이름으로 개혁을 할 기회를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한다”면서 “국민이 정치 백신이 돼 미래통합당의 정치 파괴를 막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정금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