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비례대표 9명 제명...당 해체 수순가나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9명 제명...당 해체 수순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이 18일 비례대표 9명을 제명, 소속 의원이 17명에서 8명으로 줄게 됐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동섭·이태규 의원 등 안철수계 5명과 김중로·이상돈·임재훈·최도자 의원 등 비례대표 9명을 제명 처리했다.

이에 따라 지역구 4명과 비례대표 13명 등 17명이었던 바른미래당은 지역구 4명과 비례대표 4명 등 8명만 남게 됐다.

바른미래당에는 경기·인천 의원 중 유일하게 남아 있던 이찬열 의원(3선, 수원갑)이 지난 4일 탈당하면서 한 명도 없는 상태다.

또한 남아 있는 지역구 의원 4명(김동철·박주선·주승용·권은희)도 조만간 탈당할 예정이어서 사실상 바른미래당은 당 해체 수준에 접어들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손학규 대표가 이날 비례대표 의원들의 ‘셀프 제명’을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이들의 당적을 놓고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날 제명된 의원 중 안철수계 의원 5명은 안 전 의원이 준비 중인 국민의당으로 옮길 예정이다. 국민의당은 오는 23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안철수계로 활동해왔던 김중로 의원은 미래통합당에 입당할 예정이며, 임재훈·최도자 의원 등은 향후 진로를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제명되지 않은 비례대표 의원은 박선숙·박주현·장정숙·채이배 의원 등 4명이며, 이들은 수차례 의사를 확인하려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고, 보좌진을 통해 의사를 확인한 결과 이번 제명에서 제외했다고 이동섭 의원이 설명했다.

한편 손 대표는 이날 제명된 의원 9명 전원에게 당 대표 명의의 공문을 보내 ‘인정 불가’ 입장을 통보했다.

손 대표는 “의원총회의 비례대표 국회의원 제명 결정은 인정될 수 없다”면서 “당적 변경 시 탈당으로 간주돼 국회의원직을 상실할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해 주시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손 대표는 특히 윤리위원회의 ‘제명’ 징계 의결과 의원총회의 3분의 2 찬성 절차를 모두 거쳐야만 국회의원인 당원을 제명할 수 있도록 한 당헌·당규를 지적하며 “이를 준수하지 않은 행위는 당헌·당규와 정당법 모두를 위반한 무효행위”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 측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이날 제명의 적법성 여부를 가려달라는 유권해석 요청도 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갈등이 예상된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