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동물 임시보호제, 도내 4개 시군 직영 동물보호센터까지 확대
유기동물 임시보호제, 도내 4개 시군 직영 동물보호센터까지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이달부터 ‘유기동물 임시보호제’를 도내 4개 시ㆍ군 직영 동물보호센터까지 확대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유기동물 임시보호제’는 입양을 기다리고 있는 유기견들의 복지, 사회성 증진, 질병예방 등을 위해 일반가정에서 일정기간 임시로 보호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앞서 도는 지난해 12월부터 화성시 마도면 소재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에서 임시보호제를 시범적으로 추진해왔다. 이번 확대 조치로 임시보호제가 시행되는 곳은 기존 도우미견나눔센터를 포함, 수원·용인·고양·양평 4개 시ㆍ군 직영 동물보호센터까지 총 5곳이다. 임시보호제에 참여하는 가정에는 동물을 돌보는 데 필요한 사료와 관련용품 등을 지원할 계획이며, 센터 수의사를 통한 의료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임시보호 기간은 최대 2개월이며, 희망 시 입양도 가능하다.

이은경 경기도 동물보호과장은 “평소 유기동물에 도움의 손길을 주고 싶었으나 입양을 통한 무기한 돌봄이 부담되던 분들도 부담 없이 동물보호에 참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