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결국 사퇴 선언… 바른미래·대안·평화당 24일 합당
손학규, 결국 사퇴 선언… 바른미래·대안·평화당 24일 합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당 대표 사퇴를 선언했다. 손 대표의 사퇴 결정으로 답보 상태를 이어온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과의 3당 합당은 마침내 급물살을 타게 됐다.

손 대표는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거취를 표명한 뒤 “오는 24일부로 당 대표를 사임하고, 저와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과 합당하겠다”며 이같이 선언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민주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위원장은 각 당의 현 지도부가 모두 사퇴하는 것을 전제로 오는 24일까지 합당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손 대표는 사퇴를 결정한 이유로 청년세대와의 통합 실패를 꼽았다. 그는 “특정 조직과 꾸준히 접촉하며 통합시 당 대표를 청년들에게 넘기고 당의 지도부에도 (청년을) 과반수로 둬서 주도권을 넘기겠다고 약속했다”면서 “최근 그 조직이 바른미래당 당원과 당직자들을 설득하기에 지나친 요구를 해와 통합 작업은 결렬됐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앞서 ‘3당 합당’을 추진했다가 합의문 추인을 거부하는 등 번복한 것과 관련,“통합이 자칫 지역 정당으로의 회귀에 끝나서는 안 된다는 생각으로 통합 작업에 소극적이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달 초 이찬열 의원(수원갑) 등의 탈당으로 국고보조금 수령 등에 차질이 생겨 급작스럽게 3당 합당을 추진하게 됐던 것도 사실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정금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