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결국 사퇴 선언… 바른미래·대안·평화당 24일 합당
손학규, 결국 사퇴 선언… 바른미래·대안·평화당 24일 합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당 대표 사퇴를 선언했다. 손 대표의 사퇴 결정으로 답보 상태를 이어온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과의 3당 합당은 마침내 급물살을 타게 됐다.

손 대표는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거취를 표명한 뒤 “오는 24일부로 당 대표를 사임하고, 저와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과 합당하겠다”며 이같이 선언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민주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위원장은 각 당의 현 지도부가 모두 사퇴하는 것을 전제로 오는 24일까지 합당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손 대표는 사퇴를 결정한 이유로 청년세대와의 통합 실패를 꼽았다. 그는 “특정 조직과 꾸준히 접촉하며 통합시 당 대표를 청년들에게 넘기고 당의 지도부에도 (청년을) 과반수로 둬서 주도권을 넘기겠다고 약속했다”면서 “최근 그 조직이 바른미래당 당원과 당직자들을 설득하기에 지나친 요구를 해와 통합 작업은 결렬됐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앞서 ‘3당 합당’을 추진했다가 합의문 추인을 거부하는 등 번복한 것과 관련,“통합이 자칫 지역 정당으로의 회귀에 끝나서는 안 된다는 생각으로 통합 작업에 소극적이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달 초 이찬열 의원(수원갑) 등의 탈당으로 국고보조금 수령 등에 차질이 생겨 급작스럽게 3당 합당을 추진하게 됐던 것도 사실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