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3기 신도시 주민대책위, 정당한 토지 보상 요구
과천 3기 신도시 주민대책위, 정당한 토지 보상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 3기 신도시 통합대책위는 지난 24일 대책위 사무실에서 시의원과의 간담회를 갖고, 원주민 재정착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통합 대책위는 “3기 신도시 대다수 토지주는 신도시 개발에는 찬성하며, 정당하고 빠른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며 “앞으로 시의회가 원주민들이 재정착을 할 수 있도록 토지주들이 정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대책위는 이어 3시 신도시개발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교통대책이 우선돼야 한다며, 신도시와 현도심을 연결하기 위한 봉담고속도로의 지하화와 신도시 지역의 전면 지하주차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과천도시공사의 지분 확보를 위한 주민들의 현물 참여가 이뤄져야 하고, 토지주들이 대토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신도시 지역의 건축조례를 완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3기 신도시지구의 토지이용계획과 지구단위계획 수립과정에서 반드시 주민의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희백 대책위원장은 “3기 신도시 개발로 인해 대다수 토지주가 삶의 터전을 잃게 될 위기에 처해 있다며. 토지주들이 재정착을 하기 위해서는 대토 사업은 물론 정당한 토지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고금란 의원은 “3기 신도시 개발은 과천 미래의 명운이 달려 있는 사업”이라며 “앞으로 토지주의 정당한 보상은 물론 과천 시민이 원하는 신도시 밑그림을 그려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천=김형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