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재호 의원 컷오프에 흔들리는 고양을 지역 민심…시민 2천명 탄원 서명나서
민주당 정재호 의원 컷오프에 흔들리는 고양을 지역 민심…시민 2천명 탄원 서명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심사위원회(공관위)가 고양을을 전략공천지역으로 분류, 정재호 의원을 사실상 공천배제(컷오프) 하면서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25일 지역 정가 등에 따르면 민주당 재심위원회는 지난 22일 정재호 의원의 컷오프와 관련해 논의를 진행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고양을은 정 의원을 포함해 총 4명의 예비후보가 등록해 경선을 앞두고 있었던 상황이다.

그러나 당 공관위가 정 의원을 컷오프하고 고양을을 전략공천지역으로 분류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특히, 정 의원이 신체적 장애를 이유로 컷오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시ㆍ도 장애인단체를 비롯한 지역민들의 반발은 점차 거세지는 모양새다.

정 의원은 재작년 의정 활동 중 사무실에서 쓰러진 뒤 신체적 장애를 얻게 됐으나 완쾌 후 회복 단계에 접어든 상태다.

앞서 고양시장애인연합회 등 시ㆍ도 장애인단체 소속 회원들은 지난 21일 민주당 중앙 당사 앞에서 시위를 열고 “정 의원은 공천적합도 조사와 지역구 실사 결과에서 모두 좋은 성적을 거뒀다”며 “신체적 장애를 이유로 정재호 의원을 컷오프한 것은 명백한 장애인 차별”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단체인 행신누리연합회는 민주당 특별당규 제16조 3항의 ‘현역의원 경선원칙’을 근거로 정 의원의 컷오프 이유를 공개하라는 내용의 공식 성명을 냈다.

송창현 행신누리연합회 회장은 “경선도 실시하지 않고 공천에서 배제하는 것은 행신중앙로 신설을 염원하는 10만여 명의 행신동 주민을 무시하고, 3만여 명의 서명부를 한낱 종이쪼가리로 만드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지역 주민들은 자발적으로 탄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현재까지 3일간 2천여 명이 서명에 동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