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6일 오후 본회의 개최...'코로나 3법' 등 처리키로
여야, 26일 오후 본회의 개최...'코로나 3법' 등 처리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코로나19로 중단됐던 2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정상화하기로 했다. 여야는 26일 국회 본회의를 열고 ‘코로나 3법’ 등 주요 안건을 처리할 방침이다.

여야 교섭단체인 더불어민주당 윤후덕(파주갑)·미래통합당 김한표·민주통합의원모임 장정숙 원내수석부대표는 25일 이 같은 내용의 합의사항을 각 당 브리핑에서 밝혔다.

여야는 26일 오후 2시 국회 본회의에서 ▲국회 코로나19 대책특별위원회 구성의 건 ▲국회 교육위원장, 정보위원장 선출 ▲대법관 임명동의안 ▲국민권익위원회 위원 선출 ▲코로나 3법 등 관련 법을 각각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이 중 코로나 3법은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내용을 담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검역법, 의료법 등 3개 법의 개정안이다. 환자와 접촉한 사람이나 발병 의심자에 대한 조치 근거와 감염관리지역의 외국인이나 해당 지역 경유 외국인의 출·입국 금지 등의 내용을 담았다. 아울러 여야는 국회 대정부질문을 다음 달 2·3·4일로 순연해 실시하고, 다음 달 5일에는 안건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앞서 국회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 토론회 행사에 방문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 방역을 위해 국회 본관 등 주요 건물을 폐쇄하면서 24~25일 이틀간 의사일정을 취소했다.

이런 가운데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해당 토론회에 참석한 심재철 원내대표(안양 동안을), 전희경·곽상도·송언석 의원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황 대표 측은 이날 입장문에서 “어제 황교안 예비후보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오늘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도 오전 입장문을 통해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통보받았다”면서 “당시 동일한 행사에 참석해 같이 검진했던 다른 의원들과 보좌진들도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김재민·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