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경마 및 전국 36개 사업장 중단조치…다음달 12일까지 연장
한국마사회, 경마 및 전국 36개 사업장 중단조치…다음달 12일까지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전국적으로 확산 추세에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차단을 위해 과천 경마공원을 비롯한 전국 사업장에 대한 임시 운영 중단 조치를 2주간(2월23일~3월12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ㆍ부산경남ㆍ제주경마장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총 111개 경주(2주6일)를 모두 취소하고 전국 30개 지사는 물론 경주마 목장 등 전국 사업장 또한 추가적으로 운영을 중단키로 했다.

앞서 한국마사회는 지난 23일부터 전국 36개 모든 사업장의 운영을 전면 중단하고 사업장과 인근지역에 대한 특별 방역활동을 일제히 실시한 바 있으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전국적으로 확대되면서 임시 중단 기간을 다음달 12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향후 경마시행 여부는 코로나19 확산 추이와 자체 방역체계 점검 등을 통해 신중히 결정할 것”이라며 “농촌소재 취약계층을 위한 코로나19 예방물품 및 생활필수품 키트 지원 등 피해 회복 및 감염확산 예방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임시 운영중단 기간 중 전국 사업장 및 인근 지역 내 특별 방역활동을 계속 지원할 계획이며 특히 농촌 취약계층을 위한 예방물품과 생활필수품 키트 지원사업도 병행할 계획이다. 또 경마 시행 중단으로 인한 임대 입주업체 지원 및 경주 보전대책 수립 등 경마 연관사업 피해 최소화를 위한 관계 단체와의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