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고양을 시·도의원, 전략공천 철회 요구 "민심 이반 심각"
민주당 고양을 시·도의원, 전략공천 철회 요구 "민심 이반 심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7일 고양시의회 영상회의실에서 고양을 전략공천 반대 기자회견을 연 지역 시·도의원들의 모습.

더불어민주당이 고양을 선거구를 전략공천 대상지로 놓고 고심에 빠진 가운데, 지역 시ㆍ도의원들이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고양을 시ㆍ도의원 9명은 27일 고양시의회 영상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양을 전략공천 지정으로 인해 민주당에 대한 당원과 지지자들의 이반 현상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며 “재심의를 해달라”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의원들은 “(고양을은) 지난 8년간 현 미래통합당에 의석을 빼앗겼던 우리 지역이다. 20대 총선에선 겨우 900표 차로 당선됐고, 19대 총선에선 226표라는 근소한 표차로 고배를 마셨다”며 “더욱이 이번 총선에선 정의당, 민중당 등 출마로 진보 진영의 표 분산이 예상돼 선거 판세가 더욱 암울하고 힘들어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후보여야만 승리할 수 있다”며 “매우 근소한 표차로 승리할 수밖에 없는 우리 지역 상황을 감안해 총선 승리를 위한 신중한 결정을 해주길 다시 한 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고양을은 이 지역 현역인 정재호 국회의원을 비롯해 박종권 고양미래도시연구소장, 송두영 전 국가기후환경회의 홍보소통실장, 최성 전 고양시장 등 4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선거 활동을 벌여온 지역이다.

그러나 최근 민주당이 정 의원을 공천배제(컷오프) 하고 고양을을 전략지역으로 분류한다고 발표히면서 지역의 반발이 거세지는 상황이다.

정 의원은 컷오프 후 고양을 전략지역 분류와 관련해 당에 재심을 청구했다. 민주당은 정 의원을 비롯해 지역 시·도의원, 지역단체 등의 반발 움직임이 거세짐에 따라 최종 결정을 보류하고 있는 상태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