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시민단체 "청소년 활동진흥법, 평생교육법서 규정한 마을문화교육공간 창출하라"
인천지역 시민단체 "청소년 활동진흥법, 평생교육법서 규정한 마을문화교육공간 창출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아동·청소년의 교육문화공간 확대를 위해 청소년 문화의집과 평생학습센터의 설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마을교육문화공간창출실행추진단은 27일 인천시청 본청 계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동·청소년의 전인적 발달과 주민들의 평생교육 활성화를 위해서 각 읍·면·동에 교육문화공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실행추진단은 아동·청소년 관련 정책을 추진·개선해야 한다는 목표로 학부모·지역 활동가 27명이 만든 단체다.

실행추진단은 청소년활동진흥법과 평생교육법에 따라 각 읍·면·동에 청소년 문화의집과 평생학습센터를 설치해야 하지만, 인천지역 지자체가 이를 지키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보규 인천마을교육공동체포럼 추진위원장은 “인천에 행정동이 154개나 있지만, 청소년문화의집은 겨우 6개 뿐”이라며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 아이들의 성장·발달, 마을교육공동체를 위해서는 청소년과 주민을 위한 교육문화공간이 많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실행추진단은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교육문화공간 설립을 위한 온·오프라인 활동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김보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