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코로나19 4번째 확진자 발생…은평성모병원 70대 간병인
고양시, 코로나19 4번째 확진자 발생…은평성모병원 70대 간병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에서 4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7일 고양시는 덕양구 행신동에 거주하는 A씨(73·여)가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서울 은평성모병원에서 지난 14일까지 간병인으로 근무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15일부터 행신동 자택에서 머무르다가 짐을 찾기 위해 24일 오후 5시30분경 지하철을 이용, 은평성모병원을 찾은 뒤 오후 9시께 귀가했다.

이어 25일 은평성모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안내 문자를 받고 오전 11시께 지하철을 타고 서울 은평구보건소를 방문, 이날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현재까지 발열 등 특이 증상은 없으며, 이동 시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확인된 접촉자는 1명이다.

고양시와 서울 은평구보건소는 A씨의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