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 코로나19 사각지대 관리 강화...‘긴급 돌봄’ 본격 가동
연수구, 코로나19 사각지대 관리 강화...‘긴급 돌봄’ 본격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전에 돌입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인천 연수구가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 돌봄 체계를 본격화한다.

구는 돌봄이 필요한 독거노인과 중증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안부확인 등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한다고 1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구는 2월 28일 저소득 취약계층 긴급 돌봄 구축 계획을 수립했다.

이번 긴급 돌봄 시스템은 구 복지정책과에서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고, 동 행정복지센터 14곳과 종합사회복지관 3곳이 현장에 나서 고독사 등 사고를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동 행정복지센터는 2019년 고독사 예방 사업 대상자를 포함해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중 독거노인, 중증장애인 등 대상자를 지정하고 안부 및 건강상태, 생활실태를 확인한다.

아울러 대상자들에게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연계해 주고 전화로 주기적으로 연락한다.

이때 연락이 되지 않을 때는 직접 가정을 방문해 안부를 확인한다.

종합사회복지관에서는 프로그램 이용자를 중심으로 독거세대 등 취약계층에 대한 관리 체계를 유지하고 모니터링을 통해 필요한 서비스를 지원·연계한다.

단, 그동안 구에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해온 ‘찾아가는 방문상담’ 프로그램은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을 고려해 일시 중단한다.

​고남석 구청장은 “긴급 돌봄 체계를 구축해 국가 재난상황에 대응하는 한편, 지역사회 복지안전망을 마련하고 지역 주민들의 삶을 안정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며 “복지 대상자를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모니터링하는 일련의 과정이 고독사 등 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