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오늘 이만희 총회장 코로나19 진단검사 계획 발표…그동안 자가 격리 상태
신천지, 오늘 이만희 총회장 코로나19 진단검사 계획 발표…그동안 자가 격리 상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는 이만희 총회장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이날 신천지에 따르면 이 총회장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해 보건소 측과 협의 중이며 그 동안 다른 신도들처럼 경기 지역에서 자가 격리해 왔다.

아울러 신천지는 이날 ‘정치 지도자 여러분께 보내는 호소문’을 내 “신천지를 범죄 집단화하는 시도를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또, “부족한 역량이지만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자체와 최대한 보조를 맞춰가고 있다.해당 지자체로부터 격려도 받고 있다”며 “신천지 성도들을 몰아세우지 마시고 적극적인 협조에 나설 수 있게 도와달라”고 말했다.

최원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