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며느리에 강제 마약 투약한 50대…징역 5년
예비 며느리에 강제 마약 투약한 50대…징역 5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 며느리에게 마약을 강제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남성에게 징역 5년이 선고됐다.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강동혁 부장판사)는 강간상해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김씨(56)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6일 밝혔다.

또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명령하고 아동ㆍ청소년과 장애인 관련 기관 취업을 5년간 제한했다.

법원 등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8월 예비 며느리인 A씨(35)를 자신의 차에 태워 포천 시내 한 펜션으로 데려갔다.

A씨는 평소 남자친구 집안의 경조사 등을 챙겨왔고, 김씨와는 아버지와 딸처럼 지내 별다른 의심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복층 구조의 객실에 들어간 뒤 “깜짝 놀라게 해 주겠다”며 A씨의 눈을 수건으로 가린 뒤 팔에 주사기를 꽂았다. A씨는 놀라 도망쳤고, 인근 경찰서에 신고했다. 소변 간이검사에선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김씨가 마약 투약 뒤 성폭행하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주 12일 만에 검거된 김씨는 검거 당시 마약을 투약한 상태였으며 주변에는 다량의 주사기도 발견됐다. 김씨는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성폭행 시도는 부인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를 강간할 목적으로 마약을 강제로 투약하는 등 인륜에 반하는 범행으로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피해자가 상당한 정신적인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데도 피고인은 납득이 안 되는 이유로 범행을 부인하고 도주 과정에서까지 마약을 투약하는 등 죄책이 무거워 상응하는 실형을 선고할 수밖에 없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의정부=하지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