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기생충’ 한국 영화 역사를 새로 쓰다
[ISSUE] ‘기생충’ 한국 영화 역사를 새로 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작품상까지 4관왕 오스카의 주인공으로 등극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 영화 역사를 다시 썼다.

10일 오전 10시부터(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감독상에 이어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까지 휩쓸며 4관왕을 차지했다. 한국 영화 역사상 최초이자 최고의 기록이다. 미술상과 편집상은 불발됐다. 

이날 기생충은 101년 한국 영화 역사뿐만 아니라 92년 전통의 오스카 역사도 다시 썼다. 

아시아계 최초로 각본상을 받은 데 이어 아시아계에서 두 번째로 감독상을 받았다. 감독상은 아카데미에서 작품상 다음으로 영예로운 상이다. 봉 감독을 비롯해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조커>의 토드 필립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1917>의 샘 멘데스 등 쟁쟁한 감독들이 후보에 이름을 올려 수상을 점치기 쉽지 않았지만, 결국 봉준호 감독의 이름이 불렸다.

대만의 리안 감독이 <브로크백 마운틴>과 <라이프 오브 파이>로 두 차례 감독상을 받은 적이 있지만, 두 영화 모두 할리우드 제작 영화였다. 봉 감독이 한국 영화로 감독상을 받은 건 아카데미 역사에서도 새로운 기록이다.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도 기생충이 호명됐다. 작품상은 기생충을 비롯해 <포드V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결혼 이야기>가 후보에 함께 올랐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외국어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도, 국제(외국어)영화상과 작품상을 동시 수상한 것도 봉 감독이 처음이다.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받은 영화는 1955년 델버트 맨 감독의 <마티>에 이어 두 번째다. 

작품상 수상 직후 제작자인 곽신애 바른손 이앤에이 대표는 “상상해본 적이 없는 일이 일어나 말이 안 나온다”면서 “일단 기쁘고 이런 결정을 내린 아카데미 회원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감독상을 받은 후 소감에서 “어렸을 때 가슴에 새긴 말은 책에서 읽은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라는 글이었다”면서 “그것은 바로 마틴 스코세지 감독의 말”이라며 “그와 같이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이렇게 상을 받을지 몰랐다”고 감격했다. 

한편, 기생충은 지난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에 이어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영국 아카데미 각본상ㆍ외국어영화상, 미국 배우조합 앙상블상, 작가조합 각본상, 편집자협회 편집상 등을 휩쓸며 놀라운 기록을 써왔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포함 4관왕을 차지하며 멋진 피날레를 장식했다. 

글_정자연기자 사진_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