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코로나 관련 담화문 발표
조광한 남양주시장, 코로나 관련 담화문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12일 담화문 통해 “함께의 힘을 키워 사회적 면역력 높여 나가자”고 강조했다.

조 시장은 이날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지도 벌써 50여 일이 지나고 있다”며 “현재 남양주시는 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나, 다행히 이번 주 들어서는 추가 확진자는 없다”밝혔다.

특히 조 시장은 확진자 동선 공개로 갑작스레 ‘재난 사각지대’에 놓이게 된 업주 분들의 안타까운 처지도 전했다.

조 시장은 “우리시는 확진자 발생 시 ‘내 손에 남양주’ 문자정보 시스템으로 가장 빠르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왔다”며 “그런데 이동경로가 상세히 공개되면서, 확진자는 완치 후에는 일상으로 돌아가지만, 정작 상호명이 드러나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업주들은 여전히 코로나의 ‘낙인’이 찍혀 이중, 삼중고를 겪고 있다”고 안타까워 했다.

이어 “사업장 폐쇄를 겪은 업주 또한 다 같은 우리 시민이며, 이웃이기에 그 분들의 막막함과 어려움을 함께 나누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거듭 밝혔다.

끝으로 조 시장은 “저와 남양주시 공직자는 시민들께서 한시라도 빨리 평범한 일상의 안온함을 누리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강조했다.

남양주=유창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