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20일, 경기도에 때아닌 ‘태풍급’ 강풍 분다…선별진료소 등 관리ㆍ안전사고 주의
19일~20일, 경기도에 때아닌 ‘태풍급’ 강풍 분다…선별진료소 등 관리ㆍ안전사고 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전역에 때아닌 ‘태풍급’ 강풍이 불어와 주의가 요구된다.

18일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19일 새벽부터 20일 아침까지 북한을 지나는 차가운 저기압과 우리나라 남동쪽의 따뜻한 고기압 사이에서 기압 차가 커져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강풍은 시속 90㎞(초속 25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으로 전망된다. 보통 태풍의 경우 바람이 초속 17m 이상이라는 점을 보면 태풍이 북상했을 때와 맞먹는 셈이다. 이로 인해 경기도 지역에는 강풍 특보도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아침부터 낮 사이에는 찬 공기와 따뜻한 공기가 만나 대기가 불안정해지면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ㆍ번개를 동반한 소나기성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5㎜ 내외다.

찬 바람이 불면서 19일 수도권의 한낮 기온이 10도 내외에 머무는 등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17일보다 2∼7도가량 떨어지겠다.

19일 서해상에서는 순간적으로 바람이 시속 100㎞(초속 28m) 이상 강하게 불고 물결도 2∼6m로 높게 일어 풍랑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천둥ㆍ번개를 동반한 돌풍 또한 예상된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19일∼20일 선별진료소와 같이 야외에 설치된 천막이나 간판, 건축공사장, 철탑,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찬 공기가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는 20일부터는 다시 우리나라 쪽으로 남서풍이 불며 기온이 오를 예정이다. 이후 이달 말까지 남쪽에서 유입되는 따뜻한 공기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으면서 4월 중순에 해당하는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