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우리가 뛴다] 통합당 신보라 파주갑 예비후보, n번방 신상공개하고, 수사ㆍ처벌촉구
[4.15총선 우리가 뛴다] 통합당 신보라 파주갑 예비후보, n번방 신상공개하고, 수사ㆍ처벌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신보라 파주갑 예비후보는 23일 최근 속칭 n번방 사건과 관련된 용의자 신상공개 청원 확산에 대해 n번방 성착취 가해자들의 신상을 반드시 공개하고, 엄정한 처벌이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에 입장글을 게재, “ 유포되는 디지털 성범죄라도 실제로 일어난 성착취 행위들과 죄질과 의도 다르지 않다”면서 “ 해마다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신종 성범죄에 대해 정부와 사회가 총력을 기울이지 않으면, 끔찍한 유사 범죄와 영상물 재생산 막을 수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특히 ’ 이번 총선에서 여성안전공약으로, 영상을 이용한 협박 성범죄의 단호한 대처를 위해 ‘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개정하는 한편 추가적인 입법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성착취 영상을 불법유통하는 n번 방은 디지털 성범죄의 수사가 진행중이며,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n번방 용의자의 신상을 공개하고, 포토라인에 세우자는 두 개의 청원 글 참여자가 200만명을 훌쩍 넘었다. 파주= 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